감동을 부르는 잊지 못할 저녁 만찬 8종

오랜만에 온 가족이 모이거나 귀한 손님이 집에 찾아오는 날, 나 자신의 한계를 넘어선 굉장한 요리를 해 보고 싶으시다고요? 그렇다면 하나도 아닌 8개의 먹고 레시피를 살펴보세요! 근사한 저녁에 알맞은 최고의 정찬을 모았습니다!

1. 삼계탕보다 맛있다! "수박에 빠진 닭"

베스트 여름철 과일을 꼽자면 수박이 있죠! 96%가 수분으로 다이어트에 좋을 뿐 아니라, 차갑게 보관한 수박은 무더위를 제대로 식혀주는 한여름 보양식입니다. 비타민 A, C, 단백질, 항산화 성분까지. 수박의 매력은 정말 끝이 없죠. 영양 만점 닭고기에 처음 만나는 특제 소스를 더해 한층 더 맛있게 즐기세요.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2. 까망베르도 반해서 푹 빠져버린, "코키예트 파스타"

날이 갑자기 더워지면 식욕이 미친 듯이 솟아납니다. 달라지는 기온에 몸이 적응하느라 고생할 때는, 치즈와 햄을 넣은 보양식 어떠세요? 오븐에서 갓 나온 뜨끈한 요리가 몸을 든든하게 해 줄 것입니다.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3. 웨지 감자를 곁들인 "돼지 목살구이"

특별한 날을 기념할 만한 메뉴로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평소 구경하기 힘든 특제 레시피를 준비해 볼 수 있겠죠! 언제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돼지고기 목살과 양파, 치즈, 감자를 곁들인 별미로 기념일을 보다 더 특별하게 즐기세요.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4. 거부할 수 없는 조합, "베이컨에 퐁당 비프 웰링턴"

비프 웰링턴은 소고기를 듁셀(곱게 다진 버섯, 샬럿(적양파), 양파, 허브 등을 버터에 넣고 천천히 페이스트가 될 때까지 조리한 혼합물), 햄, 파이로 싸서 오븐에 구운 영국 전통 요리입니다. 전설에 따르면 나폴레옹을 물리친 영국의 웰링턴 장군이 먹어서 이름이 그렇게 전해졌다고 합니다(물론 검증되지는 않은 사실입니다). 베이컨과 시금치로 든든하게 속을 채운 비프 웰링턴을 만나 보세요.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5. 더할 나위 없는 고기 요리, "베이컨 버터 안심 스테이크"

고기는 사랑입니다, 여러분. 그중에서도 소고기는 최고죠. 버섯과 시금치가 완벽하게 보조하는 베이컨 버터 스테이크! 양질의 고기를 준비하면 8할은 완성입니다. 근사한 고기 요리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6. 황제의 맛! "왕관 양갈비 리조또"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는 사람은 없다는 마성의 양갈비 요리. 부드러운 육질이 특히 별미입니다. 특별한 날이나 주말에 정찬 요리로도 손색이 없죠. 왕관 모양으로 양갈비를 구워 리조또 쌀도 충실하게(!) 채운 양갈비 레시피, 손님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특별한 요리가 될 것입니다.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7. 녹아내리는 치즈, "콜리플라워 소고기 아일랜드"

맛있는 소고기 아일랜드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콜리플라워 숲이 울창하게 우거지고, 베샤멜 소스가 흐르는 황홀한 경치를 떠올려보세요. 보기에만 예쁠 뿐 아니라, 그 안에는 또 다른 서프라이즈가 숨겨져 있답니다. 이런 특별한 함박스테이크는 처음 보실 거예요!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8.  찬란한 빛깔의 "페스토 라따뚜이"

본격적으로 올라가는 기온. 이럴 때일수록 잘 먹어야 건강을 해치지 않겠죠. 물론 손이 너무 많이 가지 않고 위장에 무리를 주지 않는 가벼운 메뉴여야 합니다. 그런 레시피가 도대체 어디 있냐고요? 바로 여기 '먹고'에 다 준비되어 있답니다. 개별 레시피는 여기에서 확인하세요.

이렇게나 알찬 레시피들 사이에서 무엇을 선택할지 고민이신가요? 걱정하지 마세요! 한 번에 한 요리씩 도장 깨기를 시도해 보세요. 무엇을 먼저 시작하든, 후회하지 않으실 거예요.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