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동그랑땡: 바삭바삭 한입 애호박

얇게 자른 애호박으로 만든 애호박전도 맛있지만, 도통 얇은 슬라이스에 자신이 없다면 이 색다른 동그랑땡에 도전해보자. 두툼한 조각으로도 바삭바삭 사랑스러운 간식을 만들 수 있다. 

필요한 재료 (8개분):

  • 애호박 1개 
  • 식용유
  • 크림 치즈 80g 
  • 시금치 잎 50g 
  • 얇게 썬 햄 80g
  • 슈레드 모차렐라 치즈 80g 
  • 소금, 후추
  • 밀가루 100g
  • 달걀 2개
  • 빵가루 200g 

만드는 방법:

  1. 깨끗이 씻은 애호박을 8조각으로 자른 후 가운데 부분을 파내서 고리 모양으로 만든다.
  2. 1에서 파낸 가운데 부분을 잘게 다져서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에 넣고 볶는다. 
  3. 2와 크림 치즈, 데친 시금치 잎, 얇게 썬 햄 조각, 모차렐라 치즈를 한데 넣고 잘 섞는다.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춘다. 
  4. 1의 애호박 고리에 3의 믹스를 채워넣은 후 밀가루 - 달걀 - 빵가루 순으로 묻힌다
  5. 기름을 두른 프라이팬에 4를 올리고 노릇노릇 골든브라운이 될 때까지 익힌다. 

완성. 귀여운 한입 애호박이 입 안에 쏙 들어오는 순간 (뜨거우니 조심하시길), 바삭바삭 고소한 느낌이 한데 어우러져 좋은 맛이 만들어진다. 음음, 두껍게 자른 애호박도 맛있구나. 아직 애호박의 세계에 발을 들이지 못한 아이들을 위한 입문 간식으로도 훌륭하다. 

Comments

다음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