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가지 맛이 듬뿍, 꼬마 감자 바구니 3

빵 굽기를 좋아하는 분들이 가장 먼저 준비하는 도구 중 하나는 머핀 틀입니다. 머핀 크기의 간식이나 핑거푸드를 만들기도 좋아서 머핀 외의 다른 음식을 만들기에도 활용도가 좋습니다. 이런 장점을 살려서 베이커리뿐만 아니라 감자와 다른 세 가지 타입의 재료를 이용해서 보기만 해도 코가 벌렁, 침이 핑 도는 간식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필요한 재료 (머핀 틀 1회분, 6 바구니):

  • 감자 큰 것 4개
  • 식용유 80mL
  • 파프리카 파우더 1작은술
  • 소금 1작은술

1) „치킨 피-스“ 감자 바구니:

  • 닭가슴살 2조각
  • 바비큐 소스 200mL
  • 카이엔 페퍼 1작은술
  • 파프리카 파우더 1작은술
  • 오렌지 주스 100mL

    코울슬로:

  • 양배추 200g
  • 적양배추 100g
  • 당근 50g
  • 마요네즈 2큰술
  • 와인식초 1큰술
  • 머스터드 소스 1작은술
  • 소금 1/2작은술
  • 후추 1꼬집

2) „커리부어스트“ 감자 바구니:

  • 커리부어스트(두툼한 화이트 소시지) 6줄 
  • 커리소스
  • 커리 파우더 1/2 작은술
  • 파프리카 파우더 1/2작은술
  • 올리브유 1작은술
  • 양파 1/2개
  • 토마토 페이스트 10g
  • 콜라 50mL
  • 토마토 200g

3)  „콥 샐러드“ 감자 바구니 :

  • 토마토 1개
  • 오이 1개
  • 빨간 파프리카 1개
  • 적양파 1개
  • 마늘 1쪽 (한국은 10쪽까지 가능)
  • 블랙 올리브 3큰술
  • 와인 식초 1작은술
  • 소금 1작은술
  • 페타 치즈 50g

만드는 방법:

1. 감자의 껍질을 깐 다음, 얇게 썹니다. 소금, 파프리카 파우더, 식용유로 밑간 하세요. 

2. 얇게 썬 감자들로 머핀 틀의 칸마다 바닥과 벽을 감싸고 예열해 둔 오븐에 넣습니다. 180°C에서 15분간, 컨벡션 기능을 사용하여 구우세요. 

팁: 감자에 물을 발라서 굽거나, 미리 살짝 익힌 다음 오븐에 구우면 더욱 맛있습니다.

3.  조각조각 맛있는 „치킨 피-스 “ 감자 바구니를 먼저 만들어 보겠습니다. 기름을 두른 팬에 닭가슴살을 구우세요. 냄비에는 바비큐 소스와 오렌지 주스, 파프리카 파우더, 카이엔 페퍼를 함께 넣어서 섞은 뒤 닭고기와 함께 냄비에서 끓입니다. 약불에서 닭가슴살에 소스가 뭉근하게 배어들도록 졸이세요. 소스가 어느 정도 졸아들고 나면 포크 두 개를 이용해서 치킨을 잘게 찢습니다.

4. 양배추, 적양배추, 당근을 모두 채썰기 한 다음 마요네즈와 와인 식초, 머스터드, 소금, 후추와 버무리세요. 이제 닭가슴살을 감자 바구니에 담습니다. 그 위에 버무린 채소도 한 움큼 올리면 완성입니다.

5. 베를린의 맛 - „커리부어스트“ 감자 바구니를 만들려면 우선 커리부어스트에 넣으면 적당할만한 통통한 화이트 소시지를 굽습니다. 그다음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간단히 감자 바구니 속에 담습니다. 그 위에 커리소스를 한 스푼 올리세요. (커리소스는 만들기도 간단합니다: 양파를 다져서 투명해질 때까지 볶은 뒤 토마토 페이스트를 추가한 다음, 커리 파우더(카레가루)와 파프리카 파우더를 넣고 볶다가 콜라를 넣어서 디글레이징하여 졸이면 됩니다. 이때 으깬 토마토를 넣으셔도 좋습니다.) 커리소스 위에 커리 파우더를 살짝 뿌려서 장식하면 커리부어스트 감자 바구니가 완성됩니다.

6. „콥 샐러드“ 감자 바구니는 먼저 토마토와 오이, 고추, 적양파를 잘게 썰어 주세요. 손질한 채소를 그릇에 담고 올리브, 올리브유, 와인식초를 추가합니다. 뒤적뒤적 골고루 섞으세요. 간이 배도록 잠시 기다린 다음 감자 바구니에 담아 봅니다. 그리고 페타 치즈를 잘게 부수어서 위에 올리면 완성입니다.

어떤 종류가 가장 마음에 드셨나요? 누구나 좋아하는 닭고기와 베를린 대표 간식 커리부어스트, 그리고 산뜻한 콥 샐러드까지 개성이 뚝뚝 흘러넘치죠. 주말 저녁 영화를 보면서도 좋고, 배고픈 아이들 방과 후 간식으로도 그만이랍니다. 재료를 미리 준비해 둔다면, 먹을 때 감자 바구니에 뚝, 떠서 금세 끼니를 준비할 수도 있겠죠?

Comments

다음 이야기